매직한 가격의 아이패드용 매직키보드가 드디어 도착했습니다.
전자기기 | IT Garget

매직한 가격의 아이패드용 매직키보드가 드디어 도착했습니다.

 

 

안녕하세요. 이번 달 결산이 슬슬 걱정되기 시작한, 파산 JGP입니다.


| 이전 글

 

매직한 가격의 아이패드용 매직키보드가 드디어 도착했습니다.

안녕하세요. 이번 달 결산이 슬슬 걱정되기 시작한 파산 JGP입니다. https://x86.co.kr/mobile/5819176 매직한 가격의 아이패드 용 매직키보드 질렀슴다. | 2021.02.07 "> 매직한 가격의 아이패드 용 매직키보

jgpark.kr

 


| 연휴가 지나고 드디어 도착한 키보드

영롱하다..

설 연휴 직전 아마존에서 직구로 구입한 매직한 가격의 매직키보드가 왔습니다.
설 연휴 낀 것 치고는 빨리 온 것 같네요. 한 8일 정도? 걸렸습니다.

제 맥북 프로가 16인치라 참 무거워서.. 가벼운 마음으로 나가고 싶은데 어깨는 무거운 상황이 연출이 됩니다.
그래서 아이패드를 들고 나가는데, 폴리오 키보드 특유의 판자떼기 치는 것 같은 키감은 1년 동안 적응이 안될 정도로 독특하기 때문에..

에이 모르겠다! 고민하다가 구입해버렸습니다. Gomin delays Shipping

미국 아마존에서 구입했으며 가격은 199$에 배송비 1.5만원 정도가 들어서 총 24만원 정도에 구입했습니다.
그래도 389,000원 이라는 매직한 가격은 안냈으니 위안을 삼아봅니다.

 


| 로지텍 폴리오 터치와 비교

아이패드 악세사리 중 트랙패드 딸린 놈은 두번째입니다. 예전에 로지텍 폴리오 터치를 먼저 썼습니다.
다만 로지텍 제품은 자립식이 아니고, 서피스 처럼 뒷 날개를 펼쳐서 세우는 형식이라 생각보다 뒷 공간을 많이 필요로 해서 손이 잘 안갔습니다. 일단 무릎에 놓고 쓰는게 불가능합니다;;

전 게시글에서도 썼는데 자석 탈부착이 주는 장점이 너무도 많아서, 톡 떼어서 거실가서 쓰다가,
다시 톡 붙이면 충전기까지 한방에 연결되어있으니 참 편리합니다.

애플은 사과 발광 맥북의 맥세이프부터 이번 아이폰 12의 맥세이프, 애플 펜슬 등..
자석을 정말 잘 활용하는 회사인 것 같습니다. (붙일 때마다 기분이 좋죠)

아무튼 그래서~ 이놈은 폴리오 터치처럼 금방 방출되는 일은 없지 싶습니다..

 


| 간략 사용기

무게가 패드 + 키보드 합쳐서 1KG 정도로.. 생각보다 묵직하긴 한데, 저는 거의 백팩에 넣어 다닐 것 같아서.. 딱 괜찮은 무게입니다.
그냥 딱 들고다니는데 문제가 없는 마지노선의 무게입니다. 가벼운 노트북 하나 들고다닌다고 생각하면 나름 무게도 이해해줄만 할 것 같습니다.

데이터 쉐어링 심도 있는 놈이라 밖에서 급하면 WOL로 PC를 켜고, Screen 4/Teamviewer 등의 앱으로 원격 연결해서 쓸 계획입니다.

 

 


| 급 마무리

매직키보드(가위식 한정) 특유의 계속 타이핑 하고 싶은 키감이 참 예술입니다.
전 이미 일반 매직키보드도 두대나 가지고 있습니다. 그만큼 저랑 잘 맞는 키보드입니다.

트랙패드 역시 맥북의 광활한 운동장을 쓰다듬다가 이놈을 보면 좀 작은 감은 있지만,
터치 촉감이나 반응은 맥과 완전히 동일한 것 같습니다. 제스쳐도 아주 직관적이라 편리합니다.

총평은.. 열어보는 순간부터 이 제품의 가격 생각이 안난다는겁니다. (장점 맞죠..?)
매직키보드를 산다면, 나름 PC라고 불러줄만 할 정도로 생산성이 올라가긴 하고요.

그만큼 잘 만들긴 잘 만든 물건입니다. 무엇보다 저는 10만원 이상 저렴하게 샀으니 적절히 잘 샀다고 생각합니다. ㅎㅎ

책상 위에 충전기 연결해서 상시 두면서, 맥북은 클램쉘모드로 더미 HDMI 하나 꽃아두고 클램쉘모드 + 사이드카 활용도 가능하고,
간단한 문서 작업은 PC나 맥북 안켜고 침대에 앉아서 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.

나중에 기회되면 활용기(?) 도 남겨보겠습니다. 감사합니다.